column
[미래의오늘] 서울로보틱스-만도, 라이다 양산화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2021-02-09

대기업-스타트업 손잡고 글로벌 라이다 전쟁 뛰어들까?

서울로보틱스가 만도와 지난 8일 판교만도중앙연구소에서 라이다와 이미징 레이다 상용화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에는 만도 ADAS BU R&D 강형진 센터장과 서울로보틱스 이한빈 대표 외 양사의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는데요.

만도 ADAS BU R&D 강형진 센터장(사진 좌)과 서울로보틱스 이한빈 대표(사진 우) MOU체결 모습
<서울로보틱스와 만도의 만남?>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로보틱스와 만도는 고성능 3D·4D 센서의 국산화 및 상용화 추진합니다. 서울로보틱스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기술력을 통해, 만도에서 개발하고 있는 차세대 3D 라이다 및 4D 이미지 레이다 제품이 수집한 인식 정보를 빠르게 분석하여 사람, 차량 등 사물을 식별하게 됩니다. 이를 통해 양사는 보다 안전하고 고도화된 자율주행용 센서 솔루션을 확보하고자 합니다.

또한 양사는 자율주행을 넘어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 무인로봇 등 다양한 산업군을 겨냥한 스마트 센서 솔루션을 사업화해, 국내 및 글로벌 시장 선도를 함께 하기로 했다. 이번 파트너십을 시작으로, 스마트 센서 솔루션의 조기 사업화를 목표로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라이다의 경쟁력!>

‘자율주행차의 눈’이라고 불리는 라이다는 현재 빠르게 제품 고도화와 가격 경쟁력을 선점해 나가고 있습니다. 해외의 경우, 아우디는 2018년부터 적용을 시작했으며, 현재 BMW, 현대 제네시스, 볼보 등에서 차세대 ADAS(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을 적용하기 시작했는데요. 자율주행 분야 외에도 라이다 상용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애플의 경우, 아이폰12부터 적용하고 있는데요.

만도X서울로보틱스 CI

 

<서울로보틱스>

서울로보틱스는 2017년도에 창업한 라이다 기반 자율주행 인공지능 인식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입니다. 창업 3년 만에 독일 BMW, 메르세데스-벤츠, 미국 국책연구소, 주 정부기관 등 해외 유수의 고객에 라이다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납품하는 등 검증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 실리콘밸리와 디트로이트, 독일 뮌헨에 지사를 두고 미주, 유럽, 아시아 시장 전반을 무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서울로보틱스의 이한빈 대표는 “한국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이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고 싶다”며, “만도는 레이다 시장에서 후발주자로 시작했음에도 빠른 속도로 제품을 완성하고 시장에 안착한 경험을 가진 훌륭한 파트너이며, 서울로보틱스의 뛰어난 소프트웨어 기술과 만도의 풍부한 경험과 자원을 결합해 라이다 시장의 선발주자로서 글로벌 시장을 함께 이끌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만도 ADAS BU R&D 강형진 센터장은 “향후 반도체 기술 발전에 따라 고성능 스마트 센서의 적용 분야 및 수량은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이미지 레이다와 라이다는 포인트 클라우드 형태의 방대한 3D·4D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생성하기 때문에 고도의 인공지능 인식 기술이 요구 되므로, 서울로보틱스와 같이 세계적으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인공지능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 센서 솔루션 사업화의 기반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파트너십 체결의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참고기사]

만도-서울로보틱스, ‘자율주행 핵심’ 라이다 상용화 위해 맞손

공유하기

[korea_sns_button]